VIPS 금천홈플러스점에 처음 다녀왔다. #EAT

친구랑 만날 약속이 파토나서 남편이랑 같이 빕스에 다녀왔다. 집앞에 있는 홈플러스에 있는 지점이고 생긴지 얼마 되지 않았으니 음식 퀄리티가 죽지 않았으리라 기대하고 다녀왔다. 이날은 몸이 좋지 않아 따듯한 음식이 먹고싶다 보니 쌀국수를 먼저 마셨다.
빕스에 간만에 오다보니 뭐 소세지 있는건 항상 지나치다가 이번에 먹어보기로 했당. 맛은 그냥저냥 약간 쫀득한 햄맛. 나쁘지 않았다. 연어는 비리지는 않았고 괜찮았다. 뭐 개점초기라서 그럴지도 모르지만. 콩은 차가웠고 구운 고기는 그냥 질겼다. 소리없이 나는 머스타드만 퍼먹었을 뿐이었다.ㅠㅠ 건너편 컵 안에 들어있는 이상한건 수퍼푸드라고 되어있는 콜드파스타던데 퀴노아 넣고 섞어낸 샐러드 파스타여서 그냥 새콤달콤했다. 느끼한 음식 먹다가 저거 한번씩 퍼먹으면 나름 괜찮다.
이날은 치킨이 엄청나게 기름이 안빠진채로 올라와 있어서 먹다가 질리는줄 알았다. 옐로우 커리는 나도 알고 너도 알고 우리가 잘 아는 오*기 노란카레에 가깝더라. 마늘칩을 올려 먹어도 맛은 그냥그랬다. 아쉬운대로 원래 잘 먹던 올리브를 한가득 집어다 먹었다. 건너편의 풀빵은 그냥 신기해서 집어왔는데 먹을만하진 않았다 ... 식어서 찔깃했다.
이번에 가보니까 디저트는 들고가기 편하게 만든게 마음에 들었다. 예전의 미리 잘라놓은 티라미수는 정말 먹기 꺼려질 정도로 싫었는데 지금 이렇게 컵에 개별로 넣어논건 맘에 든다. -_-  블루베리 케이크는 홀케이크를 잘라두어서 들고갈 수 있게 해뒀다. 블루베리 케이크는 의외로 좀 시큼했지만 맛있었고, 티라미수는 예전만큼 치즈맛이 그렇게 확 올라오는 크림이 아니게 되었다. 뭔가 엄청 커스터드 크림같은 맛이 났었다.
이건 베리 젤리 같은데... 뭐 맛은 나름 취향이었다. 젤라틴 사용한 제품이니 혹시 알러지 있다면 먹지 않는것을 추천함. 사실 더 가져다 먹는다는걸 깜빡했다.
요거트들... 플레인 요거트에 홍시시럽 부어진것과 내가 따로 제조해서 가져온 요거트들.. ㅜㅜ 베리꿀리랑 망고다이스 들어있는 시럽 넣었는데 홍시요거트는 먹다보니까 뭔가 온천달걀 색깔같아서 먹다 말았고, 나머지는 전부 신맛이 너무 강해서 더 먹지 못했다.,ㅠㅠㅠ
이건 내가 한게 아니다 내 남편이 한거다. 본인 최애캐가 ㅜ_ㅡ 데레아니의 아냐스타샤래서 ...케이크 먹인다고 저모양을 하고 있었다.......왜 나는 케이크 안주고 아냐쨩만 케이크 먹이냐며...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이건 어쩌다보니 찍혀있는 내사진....ㅋㅋㅋㅋ ]
초콜릿 시럽을 콘안에 골고루 묻도록 툭툭 돌려가며 발라낸 뒤, 아이스크림을 콘에다가 올려서 먹으면 된다. 칼로리는 잊도록 한다.

* 새로 생긴 지점이라 깨끗하긴 한데 스피커 배선에 문제가 있었는지 키즈룸에서 나는 애니메이션 소리가 바깥으로 엄청 잘 울리더라.
* 스텝들이 전부 정신없었다.
* 음식은 괜찮았다. 치킨빼고.
* 과연 이 퀄리티가 얼마나 갈까...? 아마 다음달이나 다다음달쯤 해서 가보고 얼마나 바뀌었는지 봐야겠다.
* 내가 사는 동네에서 제일 가까운 빕스다...ㅠㅠ 빕스없어서 가산동까지 돌아다녔던걸 생각하면 정말 완전 좋다..!
* 이날 빅마켓 내에 있는 부페를 갈까 하다가 여길 선택했는데 좋은 선택이었던듯.
* 개점 이벤트로 뭔가 부엌용품을 선물로 줬었다. 지금은 아마 이벤트 끝났을듯?
* 개점일은 지난주 금요일이었다 [11일경....]





2018 대표이글루_food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bestwish.egloos.com 내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의 및 호출▼▼ natsukazeiro◎gmail.com

yukimura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