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입구역]로운샤브샤브&샐러드바 #EAT

어느날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서 충동적으로 로운 샤브샤브에 갔었다.
선결제를 해야하고 1시간 20분정도의 취식시간 제한이 있다. 냄비교체는 1,000원 정도.
들어가면 처음에 자리를 지정해 주는데, 자리 번호는 영수증과 함께 같이 찍어준다.
요건 면과 야채 및 기타 건더기를 갖고올 수 있는 bar.. 가을한정이라 그랬는지 단호박, 달달한 초당옥수수가 준비되어 있었다.
디너라서 그랬는지 사람 많았구 이래저래 케이크는 잔뜩 빠져있었고 튀김도 바로바로 리필해주지 않더라. 대부분 달달한 ~~튀김강정같은 물건이나 떡볶이, 볶음밥, 한식뷔페 단골메뉴쯤 되 보이는 물건이 있었고...
소스 bar..하고 샐러드bar.. 종류는 많지 않다.. 메뉴중에 찍히진 않았지만 깔라만시가 있는데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 않음...
좀 지저분하던데... 얼음관리는 안되는걸까... 불고기비빔밥 코너도 있고, 저 옆에는 죽, 월남쌈 재료가 구비되어 있음. 난 고기만 가져와서 먹고 야채만 먹고 갈거라 그냥 저 메뉴들을 손도 안 댔다.
고기는 이렇게나옴.고기는 소스있는 자리쪽 앞에 있는 냉장고 안에 있고, 저녁시간에 방문하면 무한제공임.
표고버섯 탕수, 겨자냉채, 단호박 샐러드, 간장잡채를 가져다 먹었고,
떡볶이랑 또 표고버섯 탕수, 누룽지 탕수를 먹었다. 그리고 저 그릇에 있는건 크림 묵은지 수제비. 전부 별로... 애슐리 감성 묻어나는 맛이야...
육수 한 통을 갖고와서 붓고, 
적당히 끓으면 거기에 재료를 넣고 끓여서 
이렇게 건져 먹으면 끝. 소스는 따로 갖고오지 않았다. 덜 짜게 먹으려고.. 사실 이걸 가지고 오기 한참 전에,
매운육수를 갖고와서 먹었는데,
미친 것 같다. 진짜 짜고 맛없어서 고통받았다. 이건 무슨 소금밖에 안 넣었나 싶을 정도로 맛 없어서 고통받다가 천 원 내고 그냥 냄비를 갈아야 했다..ㅠㅠ 그 육수는 그냥 다른 육수에다가 섞어넣는 용도로 써야했던거 아닐까? 싶을 정도로 별로... 아무튼 별로. 



* 전반적으로 배추같은 계열의 야채는 잔뜩 쌓여있는데 숙주는 사람들이 하도 갖다 먹어서 그런지 부서지고 지저분것만 남아서 바닥에 뒹굴고 있질 않나, 가을한정의 단호박은 달지 않고 전부 밤 맛에 가까운 퍽퍽한 맛이 남. 
* 샤브샤브는 재료가 괜찮은 곳이 여기보단 더 많으니까 오히려 다른곳을 가서 먹고 오라고 추천하고 싶다. 여긴 꼭 굳이 찾아가서 먹을만한 샐러드 바는 절대 아니었다. 비추천. 
* 철산 스푼더스트릿보다 더 맛없음.






2018 대표이글루_food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bestwish.egloos.com 내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의 및 호출▼▼ natsukazeiro◎gmail.com

yukimura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