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전후로 이것 저것 먹었어 #EAT

9월 한 달간 먹었지만 갈 곳이 없어보이는 사진을 모아 쪄 놓은 포스팅...!!
배달보다 외식이 주가 되었던 것 같긴 한 듯한 느낌이 많이 드는 듯...ㅠㅠ ㅋㅋ

추석 되기 며칠 전이었나 아마 엄청 아파가지고 죽을 거 같은데 
남편이 먹고 힘내라고 치킨을 사줬던 것 같음. 

고추바사삭이랑 감튀세트로 시켜줬길래 감사히 먹었는데... 
내가 이 날 볼케이노 소스를 샀다고 이걸 꺼내서 미친듯이 찍어먹었지. 'ㅠ') 
볼케이노 소스 최고야...감튀랑 떡사리랑 너무 잘 어울령....ㅠㅠ!!

이건 남편이 마셨던 산토리 카오루 에일. 일본가서 맥주 마셨던게 넘넘 조와서 그런지 
집에 올 때 한 번들 사갖고 왔긴 했는데 ㅠㅠ 한국에 정식수입 되었음 좋겠다...
본 명절 시작하기 하루 전에 친정집 가서 선물 드리고 가족들이랑 집 옆 우마왕에 갔었다.
야채가 금값이라 쌈채샐러드는 안 나오고 
당분간 양배추에 큐피드레싱 뿌린거랑 
미역줄기가 나온다고 하더라. 

안그래도 야채 엄청 비싸졌다고 들은 것 같지만
이렇게 제공해 주신 양배추도 은근 달콤하니 맛있어서 
풍 흡입했다.

모처럼 소고기도 열심히 구워먹고 'ㅠ'
관자도 구워먹었는데 솔직히 고기보다 이게 더 생각날 것 같음 
짭조름하고 묘한 단 맛이 있었지ㅋㅋㅋ 맛있어..ㅠㅠ
그리고 고기굽던 남편이 가지불신에 걸린 사람 앞에 가지를 놓아줌.. 
남편이 가지를 잘 구워 줘서 그런지 맛있었다.
역시 가지는 잘 구워먹어야 맛있어..ㅠㅠ
추석 전날 전 부치고 남은 계란에 양파, 마늘, 생강가루 넣고 
양파다진거, 시금치 다진거 당근다진거 넣고 계란말이 하려다가 망해서 
망한 오믈렛이 되었지... 그래도 열심히 먹었다.. 
슴슴하면서도 야채 맛이 느껴지는게 최고였음..ㅠㅠ ㅠㅠ
추석 당일에 시댁 외가쪽 식구들 정식으로 인사하는 자리.. 
내가 전어회랑 세꼬시 광어는 입도 대지 않아서 
친정 행사나 개인행사에서조차 사먹지도 않고 얻어먹지도 않아서 아예 입도 못 댔었기에
기본 찬을 열심히 먹었다. 전복이랑 소라랑 옥수수랑 유부초밥이랑 
콩을 미친듯이 흡입했지..ㅠㅠ 여기 콩도 맛있고 계란찜도 맛있음! 
아 물론 전복도 맛있음. :3 

내가 물에 빠진 생선, 구운 생선, 뼈달린 생선회, 장어구이, 장어회를 
극도로 싫어하는 몸이라 어쩔 수 없었지만 즐거운 자리였다..ㅠㅠ
 
이날 펜션잡아주신 첫째이모님 감사감사 대감사... ㅠㅠ 
닭도 사주시고 술도 사주셨지만 약먹어서 죽을 거 같은 나는 

닭 세 조각, 탄산음료 다섯 잔, 감자튀김만 조금 먹구 
구석에 찌그러져서 그림그리다가 잤다 ㅠㅠ
  
그리고 돌아오는 날 동네 카페인 the coke 에서 음료를 마시구 집에 돌아갔다.
사진이 없긴 한데...ㅠㅠ 여기 옐로콕이 넘 맛있다...! 레몬감 뿜뿜해서 좋은 듯. ㅠㅠㅠ 

이 날은 늘 하던 대로 베이글 사서 집에 가면서 먹으려고 했더니 
베이글은 없구 머핀만 있길래 단호박 머핀 먹었는데 
완전 촉촉하고 떡진 느낌이라 맛있게 먹었다 'ㅠ')...

뭔가 많이 먹은 것 같진 않지만 열심히 먹어준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좋다 :3 히히



* OMAKE
우리 시댁에 새 똥고앵이가 들어옴ㅋ 

말도 잘 듣고 시아빠 껌딱지임ㅋㅋㅋㅋ 
맨날 시아버지 바깥에 나가는 소리만 들리면 
우다다다 뛰어가서 앵앵거리면서 비비고 다닌다.
 
이 녀석은 너무 장난치기를 좋와해서 
시댁식구들 신발을 바깥에 놓으면 

킁킁 냄새도 맡고 물어 뜯고 신발끈도 풀러놓는다.
내 신발은 이미 고영이 털자국이 가득하고 흠집도 나벌였어...

그리고 깨무는 것을 무척이나 좋아해서
내 손도 남아나질 않는데...

앞발로 장난치는 것을 조와하고 

내 다리, 발, 팔을 장난감 삼아 노는 것을 무척 좋아했다. 
덕분에 내 팔뚝은 이미 고영이 발톱자국이 ㅠㅠ ㅠㅠ
아파...ㅠ

시댁에선 아는 집에서 키우라고 보내준 고영이라며 
시댁의 농사용 하우스에서 키우려고 했는데 

보내는 족족 집으로 돌아와 버려서 
마당냥이로 데리고 살고 계신다고 한다.

집에 들어오는 새도 잡고 쥐도 잡고 뱀도 잡는다고
시댁 식구들이 아주 좋아라 하신다 ㅋㅋㅋ 

애교도 많고 장난치기도 조와하는 캣초딩ㅋㅋㅋ 너무 귀여운듯.



덧글

  • yudear 2018/09/26 17:42 #

    고양이 너무 귀여워요 ㅠㅠㅠㅠ 쪼마난게 기특하게 나름 할일을 하네여 ㅋㅋㅋㅋㅋㅋ 볼케이노 소스 진짜 최고져... 굽네 볼케이노 아니면 이젠 치킨 안먹어여 ㅋㅋㅋㅋㅋㅋㅋ
  • 고양이씨 2018/09/26 21:48 #

    볼케이노소스 너무 맛나요 ㅠㅠ 고추바사삭에 푹 찍어서 고블링 쏘-쓰로 마무리 해주면 너모 조은 것이에오...ㅠㅠ 볼케이노 치킨 자체는 남편이 매워하고 죽을라고 하기에 제가 불쌍하다 싶어서 시켜달라고 하질 못하구 있네요 ㅠㅠㅠ

    저 캣초딩 지 할일도 잘해서 기특하면서도 기엽구 은근 짜증나요 ㅋㅋㅋ
    3일동안 시댁에 머물렀는데 신발끈 다 풀러놔서 나갈 때마다 신발끈 새로 묶고 그래서 은근 귀찮았어욬ㅋㅋ 하지만 귀여우니 용서가 됩니다...하..ㅋㅋㅋ 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8 대표이글루_food

2019 대표이글루_음식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bestwish.egloos.com 내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의 및 호출▼▼ natsukazeiro◎gmail.com

yukimura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