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편, 고양이씨가 규탕카츠에 디비진다. [교토] 규카츠 카츠규 (牛カツ 勝牛) #EAT

남편이 오사카~교토 여행을 
혼자 다녀올 때 한 번은 
꼭 들렀다는 카츠규. 

카레소스를 줘서 거기에 찍어먹으면 
무척 맛있다고 내게 입이 마르고 닳도록 
알려줬던 곳... 

한 번도 남편과는 와 본 적 없는 가게였기에 
궁금해서 가 보게 되었다 ㅋㅋㅋ 
남편은 흔히들 시켜먹는 
로스카츠 선 메뉴를 시킴. 
몹시 맛있게 먹었다고 한다. 
한..편.. 내가 시킨건 
牛カツ欲張り御膳
규카츠 욕심쟁이 밥상.
세전 2,580엔.... 

4가지 부위가 모듬으로 나오는건데, 
메뉴판 사진이랑 홈페이지 사진엔 
각이랑 형태 다 맞춰서 나오는데 

아니 적어도 내 남편껀 
진짜 깔끔하게 딱 나왔는데 
내껀 어디 뭐 썰다남은거 준 것 처럼 

사진이랑 너무 달랐어서 
1차 실망지점.. 

어느 부위는 오버쿡 되 있고 
어디는 아예 튀김옷이 찢어져 있고.. 
써는것도 엄청 대충 썰려있어..
음.. 리얼루다가 
죄다 엉망인게 2차 실망지점..


포스팅 제목을 보면 알겠지만 
내 모듬카츠에는 규탕도 포함임. 

규탕을 튀긴게 너무 궁금해서 
그 호기심을 못 이기고 먹었는데 


규탕이 너무 질겨 
열심이 씹어도 씹어도 
딱딱한거야... 

너무 먹기가 힘든거야.. 
대체 왜 이런 부위를 이렇게 먹는거야?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몹시 질기고 
맛을 느끼기 힘든 규탕카츠..

이 지점에서 3차 실망. 

그나마도 남편이 규탕카츠 먹어보면서 
차라리 내가 규탕으로 시켰으면 
진짜로 큰일났을꺼라고 중얼거리니까 

불쌍히 여기는 눈으로 날 보더라.

후.. 

그거 외에는 뭐 온천달걀소스나 
무 오로시나 폰즈, 와사비 
모두 괜찮았지만 

카레는 글쎄? 내 취향은 절대 아니었다......

그냥 내 튀김상태가 엉망인것도 있고 
기대이하로 별로였던 음식때문에 

그 자리를 빨리 뜨고싶었음. 
덕분에 기분은 계속 좋지 않았고 
4일차 여행의 산통을 깨는 
안좋은 기억만 만들어 졌다. 


여기는 한국에도 지점 냈다던데 
한국에서 조차도 재방문은 
정말 안 하고 싶음. 

아무튼 진짜로 별로. :(



핑백

덧글

  • 육이일 2019/08/02 01:01 #

    ㅠ우설은 튀김말구 구이로 ㅠ^ㅠ
  • 고양이씨 2019/08/02 08:48 #

    2년전쯤에 먹었던 규탕구이가 차라리 나았읍니다...ㅠㅠ 거긴아예 대놓고 맛집이니까..ㅠㅠ
  • 아르 2019/08/02 03:08 #

    덜익은 건 정말 싫은데 보기엔 화려해 보입니다
    실망감도 크겠지만 가격이 규동 8그릇 먹을수 있었는데 아까워요
  • 고양이씨 2019/08/02 08:49 #

    보기에도 화려해보이고 가격도 동네 츠케멘집에서 두 세 그릇 먹을 가격이라 더 슬펐어요
  • 2019/08/03 15:3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8/03 16:0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8 대표이글루_food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bestwish.egloos.com 내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의 및 호출▼▼ natsukazeiro◎gmail.com

yukimura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