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아웃백

저번에 가더니 이번에도 또 다녀왔다. 친구한테 선물 전달해주면서 친구가 밥사준다고 먹긴 한건데ㅋㅋ 스테이크는 가니쉬로 들어간 아보카도가 안익은걸 넣어줘서 파먹다가 숟가락 휘는 줄 알았닼ㅋㅋㅋ 뭐 그 외에 스테이크 자체는 soso했고 알리오올리오는 홍합 너무 안어울렸다...친구랑 나랑 홍합만 전부 건져내고 먹었다 .ㅠㅠ 다른 땐 이런 적 없었는데...

오랫만에 아웃백

간만에 아웃백 투움바가 땡겨서 방문했었다. 마감시간 내에 방문했다 보니 빠르게 먹고 일어서야 했는데, 서비스는 나름 괜찮았지만 투움바 파스타가 원래 이런 맛이던가? 싶은 느낌이 들긴 하더라. 소스 자체는 맛있지만 매운 맛은 캡사이신으로 조절한다고 해서 살짝 김 샜지만ㅋㅋㅋ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완전 배불러...ㅠㅠㅋㅋㅋ 

열심히 먹으러 다녔어

어쩌다 갔었던 아웃백에서 처음으로 랍스터를 먹어봤는데 랍스터 겁나 짰어. 같이 먹으러 온 사람도 짜서 왜이렇게 간이 세! 이러고 앉았던 음식... 스테이크는 문제가 읎었지만[...]집에서 남편이 오뎅먹고 싶어하길래 만들었다. 비엔나랑 배추, 푸주, 만두를 넣고 끓여냈다. 원래는 하루 전에 오뎅 끓이려고 세팅까지 다 했었는데 그 날 야근해서 못 먹고 다음...

밖에서 먹은 이야기

간만에 친구가 밥쏜대서 갔던 가산동 빕스. 독산 빕스 망해서 가산동까지 친구 차로 이동하다가 멀미해서 어지러웠다. ㅋㅋㅋ양송이 스프도 먹고, GMF 였나? 메뉴의 크기를 생각도 안 하고 우리는 막 시켰음. ㅋㅋㅋ 세상에 생각보다 양이 많아서 놀랐다. ㅠㅠ그리고 내가 시킨 스테이크. 오랫만에 먹은 스테이크는 맛있었고, GMF는 결국 손도 다 못대...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를 3년만에 다녀왔다

남편이 원하는 지갑이 있어서 사주려고 나갔다가 결국 못 찾아서 식사 할 겸 고속터미널 역에 있는 아웃백에 들렀다.빵이랑 블루베리 에이드, 그리고 자몽에이드를 먹고,칠리 스프였나.. 남편은 머쉬룸 스프를 먹었음. 빵을 남겨뒀다가 찍어먹기엔 괜찮았던 듯. 술은 안 마셨지만 속이 따닷해지니까 묘하게 해장용 스프같았다. 이건 내가 시켰던 카카두 김치 그릴러인데...
1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의 및 호출▼ natsukazeiro◎gmail.com

yukimura